안녕하세요

알아두면 쓸모있는 잡다한 블로그의 셋째를 맡고 있는 "정답"입니다.

 

저번주 토요일~일요일, 2월 9일~10일은 한국커피협회 커피지도사 보수 교육이 있었습니다^^

 

보수 교육을 받아야만 강사 유지가 되기 때문에 매년 보수 교육을 받고 있는 데요

 

서울에 둘째인 세붕이가 있지만 집에 친구가 온다고 해서 따로 게스트하우스를 잡았습니다.

오늘은 그 게스트 하우스 후기입니다^^

 

처음에 서울에 게스트하우스를 알아보는 기준은 1인실 위주로 알아봤습니다. 잠 뒤척임도 심하고 살이 찐 후에는 코를 좀 골기 떄문에  신경도 쓰이고 저 때문에 다른 분들이 불편하실까봐 1인실 위주로 알아봤는데요~

검색에 검색 끝에 홍익대 근처 상수역 2번 출구로 나오면 있는 ZIBRO S 게스트하우스를 찾았답니다~

 

2번 출구로 나와 파리바게트 옆으로 가면 커피빈이라는 카페가 있는데 그 사이 골목으로 들어가 2번째 골목 왼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딱 이렇게 보이는데요

뭔가 되게 깔끔해 보이는 외관과 정말 가정집인듯 편안함이 엿 보입니다.

 

이렇게 나무 테라스를지나면 빨간문이 나옵니다.

미리 받은 문자에 있는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들어가시면 문 안쪽으로 오늘 방 번호와 게스트 이름들이 적혀있습니다.

셀프로 체크인을 한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제 이름이 적혀 있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이미 룸이 사람들로 다 차있습니다.

정말 인기 많은 게스트하우스

 

실내화를 신고 제 방이 위치한 2층으로 올라가면 바로 제 방이 보입니다.

 

들어가면 옆으로 보이는 키와 그리고 작은 침대, 거울, 조명 그리고 깔끔한 느낌!

자세한 설명은 저 테이블 위에 있는 설명집에 자세하게 상냥하게 적혀 있답니다.

 

와이파이 비밀번호, 게스트하우스 쓰는 방법, 전체적인 위치 등

 

전등을 끄고 조명을 키면 이렇게 카페 같은 분위기도 느낄 수 있구요

전기 장판도 있어서 정말 따뜻하게 잠을 잘 수도 있답니다.

 

1층으로 내려와 보면 식당이 있구요

 

세탁기를 사용 할 수도 있으나 사용하려면 주인분께 연락을 드려 금액을 지불하고 사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따로 조식 서비스가 있지 않아 아침으로 먹을 꺼는 사들고 들어가 냉장고 본인 방번호 써져 있는 곳에 보관해야하구요~

 

그래도 분위기는 깔끔하죠?

 

요즘 트렌드에 맞게 너무 예쁜 카페같은 분위기랍니다.

 

한쪽 벽면은 이렇게 게스트들이 글을 남긴 흔적들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이렇게 글을 남기고 왔답니다.

"교육차 서울 왔다가 잘 쉬다가용~"

 

게스트하우스에만 있기 아까워

익선동 > 광화문을 들렸다가

숙소에 도착해 간단하게 커피와 빵으로 식사를 대신 했답니다.

 

먹고 있으니 다른 게스트 분들은 다들 잘 차려 입으시고 나가시더라구요 ㅠㅠ

게스트들과 친목을 도모하는 그런 분위기는 아니고

근처에 홍대 클럽들이 많아 2명 이상이서 클럽에 들려서 놀다가 잠잘때 들어오기 좋은 게스트하우스 인 것 같습니다.

 

혼자 생각 좀 정리하고 이제 뭐해야할지 뭘 어떻게 해야하는 지

한숨한숨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3층에 있는 샤워실에서 씻으시면 됩니다.

앞에 수건들도 정리 정돈이 잘 되어 있으며

여유분이 많이 비치 되어 있기 때문에 좋았습니다.

샤워실 안으로는 또 여성분들한테 맞춰 드라이기, 빗 등 거울 앞으로 다양하게 비치 되어 있고, 샴푸, 린스, 바디워시 그리고 클랜징 폼과 치약까지 완벽하게 구성이 되어 있답니다.^^

 

샤워실이라 사진찍기가 부담스러워 사진은 없네용

(그래도 정말 깔끔하고 여태써본 게스트하우스 샤워실 중 가장 좋았습니다! 이건 제가 보증)

 

밤 11시쯤 정말 조용한 게스트 하우스에서 핸드폰 하다가 아까 사온 책들도 쫌 보다가 잠들 쯤

12시부터 게스트 분들이 들어 오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계단 바로 앞에 있는 방이라

걸어 올라오는 소리가 쿵쿵쿵쿵 ㅜㅜ

화장실도 옆에 붙어 있어 물 내리는 소리도 많이 신경 쓰입니다.

 

 혼자 편하게 자려다가 계속 뒤척이게 만드는 저 소리들 ㅠㅠ

 

이렇게 놀러와 일찍 잠들려던 제 잘못인지..

 

새벽 3시까지 게스트 분들이 들어오고 화장실 소리도 신경쓰이고

밤새 뒤척이다가 잠들다가 ㅜ 결국 3시간밖에 못자고 저도 교육 들으러 갈 준비를 했네요.

 

그런 점에서는 정말 많이 아쉬웠습니다.

 

전체적으로 분위기는 매우 좋고 시설도 매우 좋으나 많이 아쉬운 게스트하우스 였습니다.

ZIBRO S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하실분들은 클럽으로 놀러왔다거나 친구들끼리 여행을 왔다거나 그런분들게 추천을 드리는 게스트하우스 였습니다.

 

 

인테리어, 분위기 ★★★★★

조용함 ★☆☆☆☆

+ 아쉬웠던 건 빵이나 음료수를 비치해주시거나 또는 저런 소음 소리로 인해 저처럼 불만을 가질 분들을 대비해 조용하게 사용 해 달라는 안내판이나 또는 제가 쓰던 207호 방은그냥 룸으로 쓰지말고 창고로 사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추가_19.02.14)

네이버에 후기로 글을 남겼는데

zibro s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님이 글을 남겨 주셨습니다.

게스트 분의 의견을 적극 반응 해서 207호방은 룸으로 사용하지 않겠다고 하셨습니다.

이런 빠른 코멘트, 너무 기분 나빠하지 않으시고 게스트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 들여주셔서 너무 감사 할 따름입니다.

이런 게스트 하우스라면 또 다시 이용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홍대 근처 게스트하우스 이용하실 분들께서는 많이 이용해주세요^^

 

행복한 2월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이상 홍대 근처 상수역 2번 출구에 위치한 ZIBRO S 게스트하우스 였습니다.

 

다음엔  좀 더 다양한 내용으로 찾아 뵙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상수동 143-13 | 지브로게스트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

안녕하세요. '알쓸잡블'에 셋째를 맡고 있는 정답입니다.

 

오늘은 2018 부산 좀비런 시티어택 후기입니다.

예전부터 엄청 가고 싶었는데 시간도 없고 너무 멀기도 하고

같이 갈 사람도 마땅치가 않아 못가다가 이번에 우연찮게 친구들이 가고 싶어해서 같이 가게 되었습니다.

 

[부산]2018 좀비런 시티어택은 2018.09.01(토)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렸습니다.

 

 

부산 뿐 만 아니라 대전, 안동, 대구에서도 열렸었습니다.

 

일정 보다 조금 일찍 사이트 들어가셔서 미리 예약을 하신다면 조금 더 저렴하게, 대학생들도 따로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희도 미리 예약한 덕분에 좀 더 저렴하게 참가했던 것 같습니다.^^

 

친구들과 조치원 역에서 만나 14:37 기차를 타고 부산역으로 출발

 

장작 4시간 동안 기차에서 꾸물꾸물 거렸네요

너무 심심하기도 하고..

그래도 버스로 가는 것 보단 역시 기차!!

막 친구들이랑 수다도 떨고 창 밖을 구경하기도 하고

과자도 먹고 졸기도 하고

 

부사역 도착 후 서면에 있는 숙소에 짐 풀고 바로 아시아드주경기장으로 출발!

 

보통 1시간 전에 가서 옷과 물품을 받고 옷 갈아입고 준비 하고 한데서 우리는 9시반 헬 타임에도 불구하고 8시쯤 가서 미리 준비!

 

우선 물품을 받고 탈의실에서 옷 갈아입고!

한명당 생명선은 3개씩! get!

 

 

저녁도 못먹어서 푸드 트럭에서 핫도그 먹고!

 

근처에서 사진찍다 보면 근처에 있는 좀비들이 와서 같이 사진찍어주기도 하고 줄 서 있다가 깜짝 놀래키는 좀비들이랑 사진 찍기도 하고!

 

 

 

이런사진도 찍어보고 ㅋㅋ 분장이 따로 필요 없을 정도의 어플의 힘ㅋㅋ

일찍가서 집에 갈때 버스를 타고 가는게 아니고 숙소가 근처거나 자차가 있는 분들은 분장을 받아도 재밌을 듯ㅎ

분장이 워낙 퀄리티가 good!이기 때문에 재밌을 듯 ㅎ

 

들어가기전 받은 물품중에 네임쓰는 스티커가 있어서

 

 

별명에다가 혈액형도 쓰고 ㅋㅋ

정말 센스 있게 쓰시는 분들도 많았어요!

 

 

 

 

사람이 워낙 많기 때문에 줄이 엄청 길다!

줄 서 있으면 멍때리다 보면 좀비들이 와서 깜짝 놀래키기도 ㅋㅋ

 

 

경기장에 들어가면 군인아저씨들이 진행을 도와주심

우리를 지켜 주시기도 하고 ㅋ

 

 

상관한테 인사하시는 특공부대원들ㅋ과 같이 출발!

 

 

1코스로 올라가면

좀비들이 숨어 있다가 나와서 생명선을 띠려고 달려든다.

 

사진찍을 타이밍도 없이 무조건 뛰기도 하고

좀비들과 사진찍는 분들도 엄청 많으심

 

1코스가 지나면 사이렌 소리에 맞춰서 지나가야되는 코스나 춤추며 지나가야 되는 코스도 있다.

 

워낙 잘 노시는 분들이라면 더 재밌으실듯ㅎ

 

난 워낙 좀비들이 무서워서 엄청 도망다닌듯ㅎ

구역구역마다 좀비에 감염된 분들이나 진행자분들 이런 스텝분들께서 재밌게 진행을 해주셨어요.

 

이렇게 정말 잘생기신 좀비님들이 엄청 많았어요!!

이분 앞에는 여성분들의 줄이 워낙 길었어요 ㅎㅎ

같이 사진 찍으려고

 

 

계단 올라가는데 술취해서 좀비 되신분도 게시고 ㅋㅋ

저렇게 커플이신 좀비 분들도 게시고!!ㅜㅜ

둘이 막 끌어안고 게시고 막 둘이 꽁냥꽁냥..

좀비가 부럽기는 처음

 

 

 

워낙 사진을 잘 찍어 주시는 좀비님들 덕분에 너무너무 재밌었어요!

 

저는 워낙 낯을 가려서 많이 찍지는 못했지만

다음에 가면 두번볼 좀비님들이 아니시니까!

열심히 사진을 더 찍어야 겠어요 ㅎ

 

 

열심히 좀비레이스를 뛰어서 그런건지 출출하기도 하고

그래서 숙소 근처 서면에서 맥주 한잔 하면서 맛난 것도 먹었어요!

 

 

 

 

이왕 간김에 친구들과 1박 2일로 부산 재밌게 놀다왔네요^^

다들 가기 싫다던 애들이 더 재밌게 논기분?ㅋㅋ

 

다음에 기회 되면 또 가고 싶은 좀비레이스 후기 였습니다!

 

여러분들도 시간 되시면 꼭 가세요!

 

다음에는 더 재밌는 후기로 오겠습니다!

 

부산타워에서 한장 !

 

 

이상 '알아두면 쓸모있는 잡다한 블로그'에

셋째를 맡고 있는

정답이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알아두면 쓸모있는 잡다한 블로그에 세번째를 맡고 있는 "정답"입니다.^^

 

오늘은 2018.07.28~29 까지 진행된 2018 한강나이트 워크 42k후기 입니다.

 

7월 28일부터 여의도 한강공원 녹음수 광장에서 진행이 되었습니다.

코스는 42k(20:00출발), 25k(23:00출발), 15k_A TYPE(19:00출발), 15k_B TYPE(24:00출발) 이렇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대회는 출발시간 1시간 전까지는 대회장으로 도착해야 되서 친구랑 홍대에서 놀다가 오늘은 열심히 걸어야지 하면서 든든하게 곱창을 먹고 대회장으로 도착했습니다.

든든하게 곱창을 먹고 불른 배로 대회장 9시쯤 도착을 해서 지하철 역에 짐을 넣어둘려고 했으나 이미 다 사용 중이므로 대회장 보관함에 짐을 다 맡겼습니다.

 

행사장 구경하려고 열심히 돌아다니며 풍선도 받고 커피도 받고또 저희가 구경하고 있을때 쯤 15K A TYPE을 완주 하고 들어오시는 분들이 많이 게셨어요!

정말 표정에는 힘듦이 ㅠㅠ

 

받은 풍선을 뒤쪽에다 걸어서 카트라이더 같은 분위리글 풀풀 풍기며

 

저렇게 뒤에 매달고 다니니 다들 풍선 어디서 받냐고 많이 물어보셨어요!

여러분 그러니 미리미리 가셔서 여유롭게 즐기면서 받을 껀 빨리 받으시는게 좋아요!!

 

저희는 25K출발이어서 좀 늦게 가서 그런지 여러 행사들이 많이 끝났더라구요!

뭐 일찍 올 필요 있었나..ㅎㅎ

이러고 있으니 많이들 물어보시더라구요 ㅎㅎ

앗 제 바지랑 똑같은 분들만 5~6분 본듯..

티는 행사에서 나눠 주는거 입었는데 옷이 얇은 기능성 티라서 안에가 다 비칩니다.

여성분들은 안에 나시티를 입어도 되구요! 밤이라 어두워서 잘 안보이니 그냥 입어도 상관은 없어요!

으앗.

이런미니 선풍기 강추입니다.

비가 와서 많이 덥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더웠어요

 

여기가 메인 포토 존이 었던 것 같아요.

앞뒤로 줄을 서서 사진을 찍는데 줄도 어마어마하게 길었음!

미리 가셔서 이런 곳 에서 사진도 찍으시면 좋아요.

뒷분들을 사진 잘 찍는 분들로 만나세요..

저희 찍어주신 분들은 영...-_-

 

 

주변에 푸드트럭이 몇대 와 있었습니다.

저번에 와서 봤었던 여의도 밤도깨비시장 규모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몇대가 없다라구요.

위 아래로 8대정도씩?

곱창을 그렇게 많이 먹고도

이런게 들어가다니...

정말 대단한죠?ㅋㅋ

 

 

출발하기 전에는 물도 나눠주고요!

물은 꼭 잘챙겨두셔야돼요. 걸으면서 물을 마셔야하니까!

 

 

이제 본격적으로 출발하기전! START 라인에서!

 

 

25K 가 사람이 제일 많기 때문에 계속 끊어서 몇번을 이렇게 출발을 시켰어요.

저희는 맨 뒤쪽에서 출발을 해서 원래는 23시 출발이라면 저희는 30분 늦게인 23시 30분에 출발을 했습니다.

차라리 빨리 시작하시는게..

 

출발을 하면 걷는 길이 사람이 걷는 길과 자전거를 타는 라인이 있기 때문에 중간중간 진행요원분들께서 통제를 해주세요.

자전거라인으로 못가게 통제를 하기 때문에 거의 2~3분 정도가 함께 걸을수 있는 라인으로!

길이 상당히 좁아집니다.

어두워서 자전거도 조심해야하구, 가끔 찻길 이랑 만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많이 통제를 해주세요.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진행요원분들께서 많이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람이 정말 정말 많았어요!!

차라리 일찍 시작 하시면 앞에 걸릴게 없기 때문에 더 좋았을 것 같아요!

 

걷다가 혼자 엄청 신난 저의 모습과!

힘 들어하는 우리 쩡이

고생했어 고생했어 ㅠㅠ

원래는 다른 친구랑 갈려고 했었는데 그 친구가 설악산 댕겨와서 몸살이 나서 쩡이를 끌고 갔는데..

(우리쩡이 엄청 후회했음 ㅠㅠ)

 

중간중간 이렇게 멋진 야경도 볼수 있었답니다.

초반에는요..

 

초반에는 힘이 안드니까 엄청 열씸히 걸으면서 앞사람 제치고 또 제치고..

그러다 금방 힘이 빠져서 터덜터덜..

거의 맨뒤쯤에서 걸었던 것 같아요 ㅠ

중간중간 본인들이 쉬고 싶을때 쉴수도 있고 중간중간 벤치도 많구요!

그냥 한강 공원 걷는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같아요.

편의점 가는 것도 본인 자유!

그러니 돈은 조금씩 들고 다니시는게 좋아요!

 

 

처음에는 많은 사람들이 풍선을 들고 걸으셨는데..

다들 힘드시고 뒷사람한테 피해가 가니까 풍선을 버리더라구요.

하늘로 날려 보내시는 분도 게시고

(풍선은 하늘에 날려보내면 안되요!!

나중에 터져서 바다거북이들이 먹는 다고 해요!! 날리지마세요!)

그냥 중간중간 나오는 쓰레기통에 버리시고 난간에 묶어두시는 분들도..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시면 청소하기 쉬울텐데..)

 

저는 그래도끝까지 풍선을 달고 다녔습니다.

뒤에 사람이들이 따라잡으면 풍선을 앞으로 들어서 안고다니기도하고

왠만하면 그냥 출발할 때 부터 받지 마세요.

짐되요. 쓰레기 되요.ㅋㅋ

 

중간중간 사진 찍을 틈은 많은데..

너무 힘들어서 중간중간 사진이 많지 않네요..

 

25K반환점에서는 뱃지를 받는데.. 줄만 100~200M 정도 된듯..

빠른 처리가 되지를 않아 엄청 아쉬웠습니다.

힘든데 앉아 있지도 못하고 줄이 줄어들면 앞으로 붙어야 하니까요!

진행요원분들도 고생했지만 이런 처리는 좀 아쉬웠어요.

 

다들 힘드시니까 걸으시는 분들은 많은 짜증을 내셨구요.

 

쩡이랑 걷다보니 너무 힘들어서 택시타고 가버릴까 그만할까

이런얘기도 많이 하면서 걸었는데..

주변사람들도 생각이 비슷했나봐요.

지나가면서 그런얘기들 많이 하시더라구요 ㅋㅋㅋ

 

 

반환점을 돌고 다리를 건너서 42K를 하시는 분들과 합류하면서 더 많은 인원들이 함께 걸었던 것 같아요.

그쯤에서 뱃지를 하나 더 받게 되구요!

 

63빌딩을 보면서 걸으면서 가까워지고 싶어도 가까워지지 않는 63빌딩을 보며 두번다시 하지 않겠다고 다짐도 하구요 ㅋㅋ

 

 

이제 막 통이 트면서 이렇게 이쁘게 달과 63빌딩도 같이 찍어봤습니다.

 

정말 마지막 코스인 원효대교를 접어 들면서..

 

 

중간 중간 진행요원분들께서 힘을 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얼마 안남았어요! 힘내세요^^" 이렇게 말 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감사했지만..

"당신들도 걸어봐요"라고 쩡이가 말하면서 빵 ㅋㅋㅋㅋㅋ

 

생각햅니 예전 교리교사를 하면서 건넜던 다리였네요. 원효대교..

그때도 힘들었는데..하아

 

 

정말 멀게만 느껴지던 이 한강나이트워크도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너무 힘들어서 도저히 사진을 찍을 엄두도 안나구요.

그냥 FINISH 라인 지나면서 25K완주 메달도 받구..

짐 챙기고 그냥 메달 사진만 찍었습니다.

다리는 후덜덜, 발바닥은 물집이 장난이 아니구요..

 

나름 재미있기도 하고 포기하고 싶기도 하고 후회도 했습니다..

왜 시작했지...

근데 나중에 또 기회가 되면 신청 할 것 같아요!

대신 이거 말고..ㅋㅋ

다른 마라톤이나 걷는걸로?ㅎ

한번 해 봤으면 됬잖아요!ㅋㅋ

 

정말 생각을 많이 하고 싶어서 걷게 되었는데

힘들어서 생각은 무슨

그냥 언제까지 걸어야 하나 생각하면서 걸었습니다.

 

도전은 젊은사람이라는 증거잖아요!

 

여러분들도 도전하세요!!

 

 

http://www.nightwalk42k.co.kr/

 

기회되면 2019년 한강나이트워크에서 만나요!!

 

이상 정말 힘들었고 쩡이한테 욕 먹으면서 무사히 완주한

2018 한강나이트워크42K중 24K 완주한 후기였습니다.

 

+ 일정 끝나고 멀리서 오신분들은 63빌딩 바로 옆 찜질방으로 얼른가세요!

저희도 늦게 가서 자리가 별로 없었어요! 사람들이 다 그리로 몰렸덜구요 ㅋㅋ 쉬고 가셔도 되고 앃기만 하셔도 되고!

몸 좀 풀고 가세요 여러분!ㅋㅋ

 

준비물은 참가자 기념품으로 나오는 티셔츠랑 암밴드, 배번호 꼭 가져가셔야 하구요!

운동화 정말 편한거 걷기 좋은거 바닥이 너무 땅이라 붙지 않는 거 푹신한게 좋아요!

돈 조금 챙겨가셔야하구요!

미니선풍기!! 꼭 가져가세요. 없으면 사가세요!!

 

작은 가방! 물을 넣어야하니까요!!

보조베터리!! 노래들으면서 걸으세요. 6~7시간은 긴시간이랍니다..ㅠ

이 정도만 있으면 충분해요!

 

 

 

 

 

 

 

+ Recent posts